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만석의 인터미션, 한스타 연예인 야구 첫 4강

기사승인 2017.10.17  16:33:43

공유
default_news_ad1

- 16일 제10회 고양-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 개막... 강호 공놀이야 13-2로 꺾어

배우 오만석이 지난 16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서 열린 제10회 고양-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 공놀이야 개막전에 출전했다. 3회초 포볼로 나간 오만석이 김도형의 중월 2루타때 홈으로 질주, 슬라이딩하고 있다. 결과는 세이프로 인터미션의 3득점째.  왼쪽 공놀이야 포수는 배우 장혁진. (한스타)
인터미션(왼쪽)과 공놀이야가 지난 16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열린 제10회 고양-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 개막전을 치르고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가운데 일반이은 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 비공식 후원사 올빈와인 신규승 대표이사. (한스타)

[한스타=서기찬 기자] 연예인 야구단 인터미션(단장: 오만석)이 두 번째 도전만에 4강에 성공했다.

인터미션은 지난 16일 고양시 장항야구장(구 킨텍스야구장)에서 열린 지10회 고양-한스타 연예인 야구 개막전, 강호 공놀이야(감독: 최용준)와의 경기서 장단 16안타를 터뜨리며 13-2로 승리했다. 뮤지컬 '아이다' 배우 최광희가 승리투수(3이닝 2피안타 1실점), 3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한 배우 김도형이 mvp에 선정됐다.

지난 9회 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에 첫 출전한 인터미션은 이번이 두 번째 출전. 지난 9회대회에선 예선 B조에 편성돼 2승1무2패로 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10회 대회는 10개 팀이 토너먼트로 우승을 가린다. 6개 팀이 8강 부전승으로 올라가고 나머지 4개 팀이 8강 진출전을 통해 2팀이 8강에 합류한다.

경기 후 인터미션 오만석 단장은 "초반 분위기를 잘 탔다. 끝까지 기세를 살려 이길 수 있었다"며 "수비 실책도 별로 없었고 특히 마운드가 안정이 되니 공수 리듬을 잘 탄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오만석 단장 겸 선수는 3번타자 2루수로 출장, 4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인터미션은 선발투수 최광희와 마무리 뮤지컬배우 김승회(3이닝 1피안타 1실점)가 효과적으로 공놀이야의 타선을 막아내며 승리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인터미션과 공놀이야 경기에 이어 열린 컬투치킨스와 스마일의 경기는 10-6으로 컬투치킨스가 승리하며 역시 4강에 안착했다.

10개 팀이 참가, 토너먼트로 우승을 가리는 제10회 고양-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는 고양시체육회와 인터넷언론사 (주)한스타미디어가 공동주최하고 고양시, 게임원, 하이병원, 상쾌한스타가 공동으로 후원한다.

한편, 매주 월요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오후 7시, 9시30분 두 경기가 열리는 이번 제10회 고양-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는 오는 23일 조마조마(감독: 강성진)와 개그콘서트(감독: 이동윤), 천하무적(감독" 이경필)-폴라베어스(감독: 조빈)의 경기가 열릴 예정이다.

서기찬 기자 kcsuh63@naver.com

<저작권자 © 한스타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